반응형

    박은빈, 인성 어느정도길래?

    12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우영우로 터질줄 알았다? 업계 관계자들이 일찌감치 박은빈 대박 예언했던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연예 기자출신 이진호는 "박은빈과 인터뷰를 했던 기자들은 그녀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며 운을 뗐다.

    이진호는 "박은빈이 여배우들 가운데 가장 인터뷰를 잘한다.

    '내실 있는 인터뷰를 한다'는 말이 공통적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박은빈이 기본적으로 예의 바른 에티튜드를 가진데다 솎아낼 말이

     

    거의 없을 정도로 말을 잘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박은빈은 '나를 인터뷰하기 위해 기자들이 먼 곳까지 왔으니 뭐라도 건져가게 해야한다'는 마인드가 강하다"

     

    "기자들 사이에서 '야마(핵심이 되는 부분)제조기'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이진호는 "기자들끼리 질문이 겹칠 수 밖에 없을 텐데도 각 팀마다 다른 답변을 하려고 노력한다"며 박은빈을 칭찬했다.

     

    또한 이진호는 한 관계자가 "'브람스를 기억하세요' 한 장면을 보고 이 친구(박은빈)의 천재성을 봤다"

     

    언급한 사실을 전했다. 그는 "박은빈은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평가되던 '브람스를 기억하세요' 연기를

     

    현실적인 면도 살리고 드라마적인 밸런스도 완벽하게 맞췄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박은빈은 단순해 보일 수 있는 자극성 없는 이야기나 캐릭터를 본인의 역량으로 잘 살려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박은빈은 캐릭터 노트를 작성하는 것으로 유명하다"고 덧붙여 박은빈의 남다른 연기 열정을 언급했다.

     

     

    박은빈은 미담 또한 있었다. "스토브리그의 한 스태프가 '한 인형을 갖고싶다'는 말을 생각없이 했고

     

    자신도 그 말을 잊고 있었다"고 전한 이진호는 "박은빈이 그 말을 기억했다가

     

    구하기 어려운 그 인형을 선물로 줬다더라"는 미담을 전했다.

     

    박은빈은 세심하고 배려심이 깊은 배우라는 이진호는 "어디서나 반듯한 박은빈이

     

    요즘 여유까지 찾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 과정에서 만난 작품이 바로 우영우"라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이번 우영우 돌풍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박은빈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재방송 다시보기 회차 정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재방송 다시보기

    davidshin112.com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